노화 스톱…80세까지 동안으로 사는 길 열렸다

2011-11-03 16:27

글자확대 글자축소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다음요즘

노화에 대한 인간의 두려움을 떨칠 수 있는 실마리가 발견됐다. 최근 미국에서 진행된 한 실험에서 쥐의 노화세포를 제거하자 노화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이요클리닉의 대런 J. 베이커 박사와 얀 M. 반되선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체내에서 ‘노화세포’를 제거한 결과, 근육 소실과 백내장 등 대표적 노화증세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학술지 ‘네이처’를 통해 최근 발표했다.

노화세포란 더 이상 분열하지 않는 체내 세포로, 면역 체계에 의해 제거되지만 나이가 늘면서 조금씩 증가해 고령 노인의 경우 전체 세포의 10%를 차지하게 된다. 이 세포들은 기능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은 염증성 물질을 분비한다고 알려졌을뿐 유해성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 세포가 노화에 따라 늘어나는 p16-ink4a 단백질유전자를 작동시킨다는 데 착안, 특정 약물을 투여하면 노화세포를 자유롭게 제거할 수 있는 유전자변형 생쥐를 만들어 노화세포와 노화증세와 연관 관계를 살폈다.

실험 결과 노화세포가 처음부터 제거된 생쥐는 고령에 이르러서도 대표적인 노화증세인 백내장과 근육 소실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운동 능력도 더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피부의 지방층도 그대로 유지했다. 인간의 노화 증세인 주름살은 피부의 지방층이 소실되면서 생긴다. 노화 증세가 진행 중인 생쥐에서 노화세포를 제거하자 이미 생긴 백내장은 없어지지 않았지만 근육과 지방층의 소실은 지연시킬 수 있었다.

이번 연구로 더 이상 분열하지 않는 세포, 즉 노화세포가 축적되면 조직의 노화를 촉진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인체는 생쥐처럼 유전자 조작으로 노화세포를 아예 제거할 수는 없지만, 이 세포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하는 약물을 개발한다면 각종 퇴행성 질환 치료와 예방, 미용 목적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의 노화 전문가인 노먼 E. 샤플리스 박사는 “이 결과에 매우 고무됐다”며 “항노화 분야의 근본적인 발전”이라고 평가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m.com
profile